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400507
한자 石窟庵
영어의미역 Seokgulam Temple
이칭/별칭 돌절
분야 종교/불교
유형 기관 단체/사찰
지역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 중평리 산103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박문규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건립 시기/일시 1987년경연표보기
현 소재지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 중평리 산103 지도보기
성격 사찰
전화 055-882-0069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 중평리에 대한불교 천태종 소속의 사찰.

[개설]

금오산 너덜겅에 돌을 쌓아 만든 사찰로, 일명 ‘돌절’이라고 불리는 암자이다. 석굴암에서 내려다보면 한려수도(閑麗水道)의 아름다운 정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건립 경위 및 변천]

고려 말 1149년(의종 3)에 하동 금오산 봉수대를 축조할 때 그 당시 봉화군(烽火軍)이 기거하는 곳으로 축성되었다고 전해진다. 이곳 봉수대는 충무공 이순신이 순직한 노량진(露梁津) 앞바다로부터 10㎞ 떨어진 곳에 있으며, 991.74㎡[300평] 규모의 봉수대로 축성 형태가 잘 보존되어 있다. 봉화군이 썼을 것으로 추정되는 맷돌이 있는데 옆 부분에 ‘순치(順治) 17년’[1651년]이라는 음각이 새겨져 있다. 하동 금오산 봉수대가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기 전인 1987년경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에 사는 노무속인(老巫俗人)이 이곳 석굴에 불상을 모셔 놓고 불공을 드렸으며, 이름을 석굴암(石窟庵)이라 하였다.

[현황(조직, 시설 현황 포함)]

주불인 석불과 산신각, 요사채가 있다. 현재는 덕암(德岩)이 주지로 있다.

[관련 문화재]

석굴암 경내에 1993년 1월 12일 경상남도 기념물 제122호로 지정된 하동 금오산 봉수대(河東金鰲山烽燧臺)가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