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430005
한자 河東淸溪寺蒙山和尙六道普說
분야 종교/불교
유형 문헌/전적
지역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길 67-182[안계리 801-1]
시대 조선/조선 전기
집필자 김종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간행 시기/일시 1539년연표보기 - 하동 청계사 『몽산 화상 육도 보설』 간행
문화재 지정 일시 2014년 3월 20일연표보기 - 하동 청계사 『몽산 화상 육도 보설』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55호로 지정
소장처 청계사 -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길 67-182[안계리 801-1]
간행처 쌍계사 -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운수리 208]
성격 불경
저자 몽산덕이(蒙山德異)
간행자 광흥사
권책 1권 1책
행자 6행 13자
규격 32.8×20.5cm.
어미 대흑구|상하 내향 흑어미
권수제 蒙山和尙六道普說
판심제
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55호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전기 육도 윤회에 대해 설법한 불교 경전.

[개설]

『몽산화상육도보설』은 원(元)나라 선승(禪僧)인 몽산덕이(蒙山德異)[1231년~1308(?)]가 육도 윤회(六道輪廻)에 대해 설법한 불교 경전으로 중국에서는 전하지 않고 우리나라에서만 전한다.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은 2014년 3월 20일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55호로 지정되었다.

[저자]

몽산덕이고균비구(古筠比丘), 전산화상(殿山和尙), 휴휴암주(休休庵主)라고도 부른다. 『휴휴암좌선문(休休庵坐禪文)』은 몽산덕이가 평강(平江)에서 휴휴암을 짓고 나서 지은 글인데, 이 글로 선풍을 크게 떨쳤다고 한다. 『몽산화상수심결』·『몽산화상법어』 등의 저서가 있다.

[편찬/간행 경위]

권말에 “가정 십팔년 기해 이월일 경상도 안동지 하가산 광흥사 개판(嘉靖十八年己亥二月日慶尙道安東地下柯山廣興寺開板)”이라는 간행 기록이 있어 1539년(중종 34) 경상도 안동의 광흥사에서 개판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형태/서지]

1권 1책의 목판본으로, 표지 서명은 ‘蒙山和尙六道普說(몽산화상육도보설)’, 권수제는 ‘몽산화상육도보설’, 판심제는 ‘普(보)’이다. 제책의 형태는 오침안선장본(五針眼線裝本)이며 판식은 사주단변(四周單變)에, 반곽의 크기는 가로 16.1㎝, 세로 23.1㎝이다. 계선이 없고[無界], 6행 13자로 배열되어 있다. 판심은 대흑구(大黑口)에 상하 내향 흑어미(上下內向黑魚尾)이다. 지질은 닥종이이며, 세로 발끈 폭이 약 2㎝로 확인된다. 표지 이면에 ‘백한운당(白閒雲堂)’이라는 묵서 기록이 있으며 본문에는 약체 구결(口訣) 표시가 쓰여 있다.

[구성/내용]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 은 원나라 고승 몽산화상의 『육도보설』을 편찬한 책이다.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의 입장에서 지옥(地獄)·아귀(餓鬼)·축생(畜生)·수라(修羅)·인(人)·천(天)의 육범(六凡)과 성문(聲聞)·연각(緣覺)·보살(菩薩)·불(佛) 등의 사성(四聖)을 합한 10계(界)를 설하여 범부에서 벗어나 성인의 지위에 들어갈 것을 권하는 것을 중심 내용으로 한다.

[의의와 평가]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 와 동일한 간본인, 1539년 안동 광흥사에서 개판한 『몽산화상 육도보설』은 고려 대학교 도서관과 국립 중앙 도서관·동국 대학교 도서관·서울 대학교 중앙 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은 ‘1539년’ 및 ‘광흥사’라는 명확한 간행 기록이 남아 있고, 시주자에 대한 기록 및 인출, 보관 상태가 매우 양호한 데다 임진왜란 이전에 간행된 귀중본으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참고문헌]
  • 「경상남도 문화재 지정 고시」(경상남도, 2014. 3.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