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401753
한자 獅嘶庵
영어의미역 Sasiam Temple
분야 종교/불교
유형 기관 단체/사찰
지역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원범왕길 16-85[범왕리 755]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무공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건립 시기/일시 1990년연표보기
현 소재지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범왕리 755 지도보기
성격 사찰
창건자 진문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범왕리에 있는 암자.

[건립 경위 및 변천]

본래 사시(獅嘶)는 지리산 사자봉 아래 있는 절터였다. 사자가 포효한다고 해서 이곳의 이름을 ‘사시’라고 불렀다고 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승려가 이 절터에서 공부를 하면 부처가 사자후(獅子吼)를 하듯이 설법을 자유자재로 하였다고 한다. 한편 본래 암자였던 이곳에 절이 폐사되자 사람들이 들어와 살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는데, 이곳에서 공부한 선비들 중 과거에 급제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관리가 되어 언변이 뛰어났다고 한다. 근래에 산이 깊어 마을 사람들이 떠나고, 1990년경부터 칠불사의 승려 진문(眞聞)이 이곳에 암자를 세운 뒤 들어와 거처하고 있다.

[활동사항(주요사업과 업무 포함)]

사시암을 세운 진문은 이후 혼자 지내면서 10여 년간 묵언(默言) 정진을 해왔으며, 지금은 묵언을 풀고 참선 수행하고 있다.

[현황(조직, 시설 현황 포함)]

사시암지리산 사자봉 아래 깊은 산속에 자리 잡고 있는 전형적인 수행 공간이다. 사시암에는 1990년에 지은 인법당과 요사가 딸린 건물 한 채가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