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하동문화대전 > 하동향토문화백과 > 삶의 자취(문화유산) > 기록 유산 > 고서

  • 고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하동 지역에서 확인된 전근대에 간행되거나 필사된 서책 유형의 사료. 고서의 개념은 그 분류 시점을 어디로 하는가에 따라 상당한 인식의 차이를 드러낸다. 한국고서동우회에서는 고서의 기준 시점을 1959년 이전에 출판된 책으로 규정하고 있다. 반면에 한국인쇄문화사에서는 1910년을 기준으로 직접 쓰고 베끼고 목판을 새기고 활자로 찍어낸 모든 책으로 보고 있다. 고서는 내용에...

  • 『간암유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김낙희의 문집. 김낙희(金洛熙)[1881~1960]의 자는 백경(伯敬), 호는 간암(艮菴)이다. 김낙희(金洛熙)의 아들 김성기(金性棋)가 부친의 유고를 모아, 부친이 죽은 이듬해인 1961년에 『간암유고(艮菴遺稿)』를 간행하였다. 서문은 권용현(權龍鉉)이 쓰고 발문은 정민용(鄭珉鎔)이 썼다. 4권 2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와 판심제(版心題...

  • 『겸재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하홍도의 문집. 하홍도(河弘度)[1593~1666]의 본관은 진주(晉州)이며. 자는 중원(重遠), 호는 겸재(謙齋)이다. 인조반정 이후 남명학파(南冥學派)를 주도했던 인물이다. 인조반정 이후 벼슬에 추천을 받았으나 사퇴하고 깊은 산속에 머물며 정자를 지어 영귀대(詠歸臺)라 하고 학문에 힘썼다. 남명(南冥) 조식(曺植) 사후에 남명학파가 약 50...

  • 『계남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최숙민의 문집. 최숙민(崔琡民)[1837~1905]의 호는 계남(溪南)이다. 남명(南冥) 조식(曺植)의 사숙인(私宿人)[직접 가르침을 받지는 않았으나 마음속으로 그 사람을 본받아서 도나 학문을 닦는 사람]이면서, 노론 계열로서 주리론을 주창한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1798-1876]의 문인이다. 이 두 가지가 문집에 절묘하게 융합되어 나...

  • 『괴와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하대관의 문집. 『괴와집(愧窩集)』은 서문이나 발문이 없어 필사자가 누구며 언제 필사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분권되지 않은 1책의 필사본으로 분량은 모두 139장이다. 표제는 괴와집(愧窩集)이다. 책의 크기는 가로 20.7㎝, 세로 29.3㎝이다. 목록과 서문 및 발문은 없다. 현재 하대관(河大觀)[1698~1776]의 방계 후손인 하유집이 소...

  • 『교재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정원항의 문집. 정원항(鄭元恒)[1823~1905]의 자는 형칠(亨七), 호는 교재(嘐齋)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에 거주하였다. 1915년에 정원항의 외손 하영태(河泳台)가 유고를 모아 『교재집(嘐齋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하겸진(河謙鎭)이 쓰고 발문(跋文)은 정규영(鄭奎榮)과 하영태가 썼다. 3권 1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와...

  • 『굴천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이일해의 문집. 이일해(李一海)[1905~1987]의 자는 여종(汝宗), 호는 굴천(屈川)이다. 하겸진(河謙鎭)의 문인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에 거주하였다. 1988년에 이일해의 아들 이재(李材)가 부친의 글을 모아 『굴천집(屈川集)』을 간행하였다. 서문(序文)은 없고 발문(跋文)은 이재가 썼다. 4권 2책[상·하]의 금속활자본(金屬活字本)이며, 표...

  • 『니곡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하응로의 문집. 하응로(河應魯)[1848~1916]의 자는 학부(學夫), 호는 니곡(尼谷)이다. 성재(性齋) 허전(許傳)[1797~1886]의 문인이다. 1934년에 하응로의 손자 하우선(河禹善)이 조부가 남긴 글을 모아 『니곡집(尼谷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김황(金榥)이 쓰고 발문은 하겸진(河謙鎭)이 썼다. 4권 2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

  • 『담헌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하우선(河禹善)의 문집. 하우선(河禹善)[1894~1975]의 자는 자도(子導), 호는 담헌(澹軒)이다. 1977년에 하우선의 손자 하유집(河有楫)이 집안에 간직하고 있던 유문(遺文)을 모아서 『담헌집(澹軒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이가원(李稼源)이 쓰고 발문(跋文)은 이장한(李章漢)과 정태수(鄭泰秀)가 썼다. 11권 4책의 필사본(筆寫本)이며, 표제(...

  • 『모산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최기필의 문집. 최기필(崔琦弼)[1562~1593]의 자는 규중(圭仲), 호는 모산(茅山)이다.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순절하였으며, 조정에서 병조참의직을 추증하였다. 그의 사적(史蹟)은 국승(國乘)과 야사(野史)에 기록되어 있으며, 그를 제향하는 진주 창렬사(彰烈司)는 사액되었다. 최기필의 5세손 최주국(崔柱國)이 집안에 내려오는 유적(遺籍)...

  • 『삼함재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김명겸의 시문집. 김명겸(金命兼)[1635~1689]의 호는 삼함재이다. 겸재 하홍도의 문인이며, 남명 문인 백암 김대명의 증손이다. 아들 주담(珠潭) 김성운(金聖運)[1673~1730]과 함께 대를 이어 남명학파를 주도하였다. 김명겸의 6세손 김익규(金翊奎)의 발문에 의하면, 김익규가 가전되어 오던 난고를 그 손자 김정주(金廷柱)로 하여금 분...

  • 『석전유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문진호의 문집. 문진호(文晉鎬)[1860~1901]의 자는 국지(國之), 호는 석전(石田)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 직전(稷田)에 거주하였다. 문진호의 아들 문영제(文永濟)가 선친의 유고(遺稿)를 모아 간행하려 하였으나 1950년 6·25 전쟁 때 모두 불타버렸다. 이후 원근 각 가문에 남아 있는 글을 모아 1964년에 『석전유고(石田遺稿)...

  • 『설창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학자 하철의 실기(實紀). 하철(河澈)[1635-1704]의 호는 설창(雪牕)이다. 겸재 하홍도(河弘度)[1593~1666]의 아우 낙와(樂窩) 하홍달(河弘達)의 아들로, 하홍도의 학문을 이어 17세기 후반 경상남도 하동 지역의 학계를 주도하였던 인물이다. 후손 하재도(河載圖)의 발문에 의하면, 원래 4책의 유고 및 만시와 제문, 행장 등이 종가에...

  • 『수당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최경병의 문집. 최경병(崔瓊秉)[1865~1939]의 자는 영호(永好), 호는 수당(修堂)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에서 살았다. 『수당집(修堂集)』은 1939년에 간행되었으며, 서문(序文)과 발문(跋文)이 없어 상세한 내용을 알 수 없다. 8권 4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와 판심제는 수당집(修堂集)으로 되어 있다. 책의 크기는 가로 1...

  • 『월고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조성가의 문집. 조성가(趙性家)[1824~1904]의 자는 직교(直敎), 호는 월고(月皐)이다.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의 학맥을 이은 영남 노사학파의 거두라 할 수 있다. 조성가 사후 26년 되던 해인 1929년에 그의 조카 조찬규(趙纘奎)가 조성가의 도학이 전해지지 못할까 우려하여 『월고집(月皐集)』을 간행하였다. 20권 10책의 목활자...

  • 『이곡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하인수의 문집. 하인수(河仁壽)[1830~1904]의 자는 천지(千之), 호는 이곡(梨谷)이다.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의 문인이다. 1934년에 하인수의 손자 하종헌(河琮憲)이 집안에 보존하고 있던 유문(遺文)을 모아서 『이곡집(梨谷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발문은 하경낙(河經洛)이 썼다. 5권 2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는...

  • 『주담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김성운의 문집. 김성운(金聖運)[1673~1730]의 자는 대집(大集), 호는 주담(珠潭)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 화정리에 거주하였다. 1937년 김성운의 6세손 김상박(金祥珀)이 아들 김정주(金廷柱)를 시켜서 유문(遺文)을 정리하고 2책으로 『주담집(珠潭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조현규(趙顯珪)가 썼다. 4권 2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

  • 『죽당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최탁의 문집. 최탁(崔濯)[1598~1645]의 자는 극수(克修), 호는 죽당(竹塘)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에 거주하였다. 최탁의 7세손 최덕민(崔悳民)이 선조의 유고를 모아 1811년에 『죽당최선생실기(竹塘崔先生實紀)』를 간행하였다. 서문은 정종로(鄭宗魯)가 쓰고 발문은 최덕민이 썼다. 1책으로 된 목판본(木版本)이며, 표제(表題)와 판...

  • 『죽파유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문재림의 문집. 문재림(文在琳)[1789~1848]의 자는 이서(而瑞), 호는 죽파(竹坡)이다. 문재림의 현손(玄孫) 문병숙(文炳淑)이, 실화(失火)로 인해 없어진 선조의 유고(遺稿)를 원근 각지의 문집에서 찾아내어 1974년에 『죽파유고(竹坡遺稿)』로 간행하였다. 서문은 최숙민(崔琡民)이 쓰고 발문은 종증손(從曾孫) 원근(愿根)과 문병숙이 썼...

  • 『중은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강석좌의 문집. 강석좌(姜錫佐)[1777~1853]의 자는 성숙(聖叔), 호는 중은(重恩)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에 살았다. 1918년에 강석좌의 증손 김낙섭(金洛燮)이 증조부가 남긴 글을 모아 『중은집(重隱集)』을 간행하였다. 서문은 조호래(趙鎬來)와 이수안(李壽安)이 쓰고 발문은 김낙섭이 썼다. 2권 1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

  • 『청천유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정기식의 문집. 정기식(鄭基軾)[1884~1958]의 자는 상덕(尙德), 호는 청천(晴天)이다. 회봉(晦峰) 하겸진(河謙鎭)의 문인이다. 정기식은 평소 내면에 힘쓰느라 남긴 글이 적기도 하지만 지은 글도 남에게 자랑하기 싫어하여 버린 것이 많기 때문에 집안에 남아 있는 글이 적었다. 이에 장남 정두용(鄭斗鏞)이 1968년 원근에 흩어져 있는 글을 모아 한...

  • 『충효세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진양 정씨 종중에서 선조의 충절과 효행을 기록하여 드러내기 위해 기록한 문집. 후손 정필우(鄭必佑)가 1890년에 『충효세승(忠孝世乘)』을 편찬하였고 1932년에 하영태(河泳台)가 간행하였다. 시조 정신(鄭侁)의 14세손 정계남(鄭癸南), 15세손 정몽작(鄭夢綽), 16세손 정호신(鄭虎臣)의 충절 및 22세손 정치덕(鄭致德), 정치도(鄭致道), 정치행(鄭致行)의 효행을 기록한 책이...

  • 『한재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정규영의 문집. 정규영(鄭奎榮)[1860~1921]의 자는 치형(致亨), 호는 한재(韓齋)이다. 성재(性齋) 허전(許傳)[1797~1886]의 문인이다. 1943년에 정규영의 아들 정재완(鄭在涴)이 집안에 소장하고 있던 부친의 글을 모아서 4책으로 『한재집(韓齋集)』을 엮었다. 8권 4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와 판심제(版心題) 모두 한재...

  • 『해사유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정돈균의 문집. 정돈균(鄭敦均)[1855~1941]의 자는 국장(國章), 호는 해사(海史)이다. 월촌(月村) 하달홍(河達弘), 후산(后山) 허유(許愈), 면우(俛宇) 곽종석(郭鍾錫)의 문인이다. 정돈균의 손자 정을영(鄭乙永)이 집안에 보관하고 있던 조부의 유고와 이리저리 흩어져 있던 글을 수습하여 2권 1책으로 『해사집(海史集)』을 만들고 만사(輓詞),...

  • 『회산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 출신의 문인 이택환의 문집. 이택환(李宅煥)[1854~1924]의 자는 형낙(亨洛), 호는 회산(晦山)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북천면에 살았다. 『회산집(晦山集)』은 1920년에 간행되었으나, 서문(序文)과 발문(跋文)이 없어서 확실한 간행 경위를 알기 어렵다. 12권 6책의 목활자본(木活字本)이며, 표제(表題)는 회산집(晦山集), 판심제(版心題)는 회산선생문집(晦山先...

  • 하동 옥산서원 소장 책판 일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산서원에 소장돼 있는 책판. 옥산서원 장판각에 보관하고 있는 책판은 포은 정몽주 선생 문집과 설곡[포은 선생 손자] 선생 실기, 성인록, 장충편, 계선판 등과 여기에 따르는 부록, 목록 등 고문헌의 책판(冊板)이다. 2012년 11월 29일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553호로 지정되었다. ‘하동 옥산서원 소장 책판 일괄’로 지정받은 책판은 모두 265점이다. 옥산서원...

  • 불교 관련 전적

  • 하동 청계사 『권수 정혜 결사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고려 후기 고승 지눌이 저술한 결사문. 하동 청계사 『권수 정혜 결사문』은 지눌(知訥)[1158~1210]이 1190년(명종 20) 승려들에게 정(禪定)과 혜(智慧)를 함께 닦을 것(雙修)을 강조하기 위하여 저술한 결사문(結社文)이다. 당시 불교계가 자신의 본분보다는 세속의 명리를 탐하고 자파의 이익만을 구해 교종과 선종의 대립상이 심한...

  • 하동 청계사 『대방광불화엄경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후기 불경. 『대방광불화엄경소』는 당(唐)나라의 승려 징관(澄觀)[738~839]이 소(疏)하고 송나라 정원(淨源)이 주해한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799년 승려 범수(梵修)가 들여왔으나 어느 시기에 유실되었다. 고려 시대 대각 국사 의천(義天)이 1087년(선종 4) 송(宋)나라에서 다시 들여왔다. 이때 유입된 『대방광불화엄경소』는...

  •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전기 육도 윤회에 대해 설법한 불교 경전. 『몽산화상육도보설』은 원(元)나라 선승(禪僧)인 몽산덕이(蒙山德異)[1231년~1308(?)]가 육도 윤회(六道輪廻)에 대해 설법한 불교 경전으로 중국에서는 전하지 않고 우리나라에서만 전한다. 하동 청계사 『몽산화상 육도보설』은 2014년 3월 20일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55호로 지정...

  • 하동 청계사 『법화 영험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전기 간행된 법화 영험담. 『법화 영험전』은 고려 후기 충혜왕 대의 승려 요원(了圓)이 『법화경(法華經)』을 수지(受持)·독송(讀誦)·서사(書寫)·강해(講解)함으로써 얻게 되는 갖가지 영험담을 당나라 혜상(慧詳)의 『홍찬법화전(弘贊法華傳)』 10권과 송나라 종효(宗曉)의 『현응록(現應錄)』 4권, 고려 진정 국사(眞淨國師)의 『해동...

  • 하동 청계사 『정토 보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후기 승려 성총이 간행한 불교 경전. 『정토 보서』는 염불 법문에 의지하여 정토(淨土)의 업을 닦고 일과 염불로 정토에 왕생할 수 있다는 확신을 주는 경서이다. 백암(栢庵) 성총(性聰)[1631~1700]이 간행한 197권의 불서 중에서 『정토 보서』는 1권의 분량에 불과하다. 성총이 직접 편찬 내지 회편(會編)한 책으로 『정토 보...

  • 하동 청계사 『현행서방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하동군 옥종면 안계리 청수사에 있는 조선 후기 간행한 수행 의식집. 『현행서방경』은 원참(元旵)이 1298년(충렬왕 24) 저술한 정토왕생(淨土往生)을 지향하는 진언 밀교(眞言密敎)의 수행 의식집이다. 1448년(세종 30)과 1531년(중종 26), 1710년(숙종 36)에 각각 간행되었다. 이 중 현재 가장 널리 유통되고 있는 것은 1710년본이다. 1710년본 간행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