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3400560
한자 雙磎寺國師庵阿彌陀後佛幀
영어의미역 Amitabna buddha painting in Guksaam of Ssanggyesa Temple
분야 종교/불교,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서화류
지역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운수리 208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박용국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제작 시기/일시 1781년연표보기
문화재 지정 일시 2003년 4월 17일연표보기
현 소장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운수리 208 지도보기
성격 불화
작가 함식(咸湜)
서체/기법 견본채색(絹本彩色)
소유자 쌍계사
관리자 쌍계사
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386호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운수리 쌍계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탱화.

[개설]

「쌍계사 국사암 아미타후불탱」은 아미타 후불탱화로, 탱화란 천이나 종이에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 형태로 만들어 법당에 걸 수 있도록 한 불화를 말한다. 당초 국사암 인법당에 봉안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쌍계사 성보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2003년 4월 17일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386호로 지정되었다.

[형태 및 구성]

비단 바탕에 채색(彩色)을 한 「쌍계사 국사암 아미타후불탱」은 가로 약 113.7㎝, 세로 약 155.5㎝ 크기로 1폭[3부(副) 1포(鋪)]이다. 불화의 상단 중앙에는 아미타여래좌상이 높은 연화좌대에 결가부좌하고 있고, 그 아래쪽 좌우에는 8대 보살상이 시립하고 있으며, 그 위쪽에는 10대 제자가 좌우측에 각각 5구씩 배치되어 있다. 불화의 상단 천공에는 합장형의 분신불이 작게 묘사되어 있다. 아미타여래의 수인(手印)은 오른손 엄지손가락과 가운뎃손가락을 맞댄 채 팔을 굽혀 가슴 부위 앞쪽에 들고, 왼손 손바닥을 위로 하여 배 앞에 두는 중품중생인(中品中生印)을 취하고 있다.

[특징]

붉은색 바탕의 화면에 노란색 선으로 도상을 묘사한 선묘 불화로서 보살상과 제자상의 지물은 녹청색으로 그렸다.

[의의와 평가]

화기(畵記)를 통해 1781년(정조 5) 금어(金魚)[불상이나 불화를 그리는 사람] 함식(咸湜)이 그렸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시대 불화의 역사를 연구하는 데에 중요한 자료로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참고문헌]